• 유승민, 대표직 사퇴…한국당과 통합 여부 질문엔 "안한다"
  • [6·13 선거] 바른미래당 실패 이유 묻자 "정체성 혼란이 문제…꼭 바로잡아야"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6-14 10:34:36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김동용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6·13지방·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난다”며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끝으로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유 공동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는 건 한국당과 통합 안 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그렇게 말씀드리지만,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며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그게 보수의 중심이라고 하면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유 공동대표는 특히 ‘바른미래당의 실패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닌 “정체성 혼란이 문제였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 (정체성) 문제는 당이 바로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한편 바른미래당은 전날 치러진 6·13선거에서 단 1명의 광역단체장·국회의원도 배출하지 못하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았다. 비례대표를 포함한 광역의원 선거에서는 5명,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17명, 비례대표 기초의원은 2명이 당선됐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마계정령
    • 마계정령
    • (12권) 천제황
    • 표랑객
    • 표랑객
    • (7권) 황재
    • 천왕신맥
    • 천왕신맥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