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북미회담으로 핵 위협 벗어나"…폼페이오 "평화 자신"
  • 문 대통령, 靑서 폼페이오 접견…"한반도 평화·공동 번영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
    폼페이오 "남북회담의 성공적 주최가 북미회담의 기반…양국이 협력해 더 나은 결과로"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6-14 11:03:27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과 핵 위협,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면서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이같이 언급한 뒤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보좌 역할을 맡은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하루전 전용기를 타고 방한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제게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의 결과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을 해 주셨다"면서 "그에 이어서 폼페이오 장관께서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장관님과 함께 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또 회담의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공조하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자"고 밝혔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을 마친 이후에 이렇게 한국에 제일 처음 들러서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돼서 매우 적절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데에는 많은 분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되지만, 대통령님께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도 성공적으로 회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되지만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저희가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생각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 더 나은 결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양측이 이미 이 부분에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소림거룡
    • 소림거룡
    • (12권) 황재
    • 천수무영혈박수
    • 천수무영혈박수
    • (12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