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텍스 제품 80%, 라돈 검출 의심…정부 책임져야"
  •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발표 및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 열려
  • 권오철 기자 | 2018-07-12 18:07:50
  • 라돈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과 환경운동연합 등 5개 시민사회 단체 회원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라텍스방사능 오염실태조사 발표 및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라텍스 제품의 약 80%에서 라돈 검출 의심되는 수치가 나왔다."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을 비롯한 시민단체는 12일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발표 및 정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발표했다.

이들은 8~11일 카페 회원 709명을 상대로 라텍스 제품에 대한 라돈을 측정한 결과 실내 공기질 기준치인 4피코큐리(pCi/L)를 만족했다는 응답자는 3%에 불과했으며, 31∼40피코큐리가 13%, 21∼30피코큐리가 11%로 나왔다.

라돈은 폐암 또는 위암을 일으키는 방사선 물질로 대진침대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이 검출된 바 있다.

또 제품 사용 기간에 관한 질문에 1년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23%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3년(15%), 4년(14%), 2년(12%), 5년(11%)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피해 의심 증상으로 △갑상선 관련 질환 △폐 질환 △호흡기 질환 △피부 질환 등을 호소했다고 한다.

향후 대책에 대한 복수응답 질문에는 정부의 라텍스 제품 방사능 관련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85%를 차지했다. 이 외에 환불·수거(71%), 건강피해 및 역학 조사(60%), 손해배상 소송(56%), 방사성물질 생활제품 사용금지(51%) 등이 꼽혔다.

이들은 라돈 라텍스 사태에 대해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며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피해자 건강역학 조사 등을 촉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소림대형
    • 소림대형
    • (28권) 황재
    • 천마혈경
    • 천마혈경
    • (12권) 천제황
    • 표랑객
    • 표랑객
    • (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