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北 대미비난은 '상응조치 불평'…있을 수 있는 전략"
  • 한·싱가포르 회담서 "폼페이오 방북으로 '비핵화 개념 차이 없음' 확인"
    "北이 美에 요구하는 것은 제제완화·경제보상 아닌 적대종식·신뢰구축"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7-12 18:18:02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 대정원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의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과 관련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고 평가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할리마 야콥 대통령 및 리센룽 총리와의 잇단 회담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면서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 구축이라는 것”이라면서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미 정상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싱가포르는 한반도와 전세계에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만들어 준 역사적 랜드마크가 됐다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이에 할리마 야콥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님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 세계와 응원하며 돕겠다”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풍류천하
    • 풍류천하
    • (14권) 천제황
    • 대도천하
    • 대도천하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