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인 아무것도 안해"…'5·24 해제' 제동?
  • 강경화 장관 발언 이후에 나온 발언으로 주목…'先비핵화-後제재완화' 원칙 강조
  • 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0-11 08:45:56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북상 중인 허리케인 '마이클'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북상중인 허리케인 '마이클' 관련 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 뉴스가 보도했다.

한 기자가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를 완화할 것이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글쎄,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Well, they won’t do it without our approval. They do nothing without our approval)"고 답했다.

'한국과 이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것(Yes. They do nothing without our approval)"이라고 거듭 밝혔다.

앞서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응한 '5·24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물음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를 언론들은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비중있게 보도했다.

논란이 일자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감장에서 "관계부처가 늘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 "범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검토는 아니다" "남북관계 발전과 비핵화 대화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대북 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차원에서 유연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말이었다"등의 발언으로 진화 작업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이 강경화 장관 발언에 대한 사실상의 경고인지, 아니면 단순히 북한의 추가적 비핵화 조치 없이는 제재완화가 이뤄질 수 없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한미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모든 사안은 한미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해석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폭풍검진
    • 폭풍검진
    • (20권) 황재
    • 황금충
    • 황금충
    • (19권) 천제황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