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노위 국감서 여야, ‘소득주도성장’ 놓고 격한 공방
  • [2018 국감]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 ‘진땀’…한국당 “사퇴하라”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0-12 10:20:38
  •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홍장표 전 경제수석이 참고인으로 참석,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11일 고용노동부를 대상으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섞인 격한 공방이 벌어졌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홍장표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은 여야 의원들의 상반된 질의에 진땀을 뺐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의 한 축인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가 의심된다고 주장하며, “책상물림 이론만 갖고 실험을 했다”고 질타했다.

이에 홍 위원장은 “어느 정도 최저임금이 올랐으면 좋겠다는 국민적 합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저임금 인상이 시행된지 9개월”이라며 “그 바탕 위에 (경제가) 운영된 것처럼 말하는 건 국민의 경제 심리에 착시효과를 일으키는 나쁜 지적”이라고 엄호했다.

홍 위원장도 “아직 명확하게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결과는 얻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개별 업종별로 인건비 비중이 높은 쪽은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했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이 과정에서 강효상 의원은 홍 위원장에게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언성을 높였으며, 이에 김태년 의원은 “뭐하는 짓이냐”고 항의하면서 날카로운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국당의 공세는 계속 됐다. 이장우 의원은 홍 위원장이 소득주도성장의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하자 “(홍 위원장의 의견이) 하나도 맞지 않는다. 책임지고 물러나라”고 호통쳤으며, 임이자 의원은 “(정부 정책으로) 시장을 이기려고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신창현 민주당 의원은 “과거의 우리 경제체제는 대기업·수출경제 중심이었는데, 이를 문재인정부가 중소기업·내수·소비 중심 경제체제로 바꾸고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과 고용률 저하 등은 체질을 바꾸는 전환기의 진통”이라고 변호했다.

이에 홍 위원장은 “(과거부터 이어져온 한국경제의) 구조적 문제점을 개편해나가는 비전을 가진 게 소득주도성장”이라고 동의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소림거룡
    • 소림거룡
    • (12권) 황재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