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황교안·오세훈·원희룡 입당설에 “범보수 대연합 이뤄야”
  • “보수궤멸 말 나올 정도로 심각한 상황…범보수 결집 통해 문 정권에 맞서 싸워야”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0-12 11:06:53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한국당 입당 추진설과 관련 “입당이라기 보다는 문재인정권을 견제·감시하기 위해 ‘범보수 대연합’이 이뤄져 맞서야 한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황교안·오세훈·원희룡 입당 추진설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범보수 연합이 어느 정도 진행됐느냐’는 질문엔 “첫째도, 둘째도 시급한 문제는 범보수 결집을 통해 문재인정권과 맞서 싸우는 일”이라며 “그 일에는 어떤 격식이나 형식에도 구애받아선 안 된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재 문재인정권은 평양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보수궤멸’을 말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며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주의가 실종되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보수가 재편·분할돼있는 상황에선 문재인정권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5·24조치 해제 논란과 관련 “한국은 미국의 승인없이는 어떤 제재완화도 할 수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발언은 외교적 결레임은 틀림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발언이 나온 배경은) 섣부른 제재완화 입장을 갖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북핵 폐기 의지를 꺾어버릴 수도 있는 위험한 행위를 문재인정권이 계속 남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폭풍검진
    • 폭풍검진
    • (20권) 황재
    • 황금충
    • 황금충
    • (19권) 천제황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