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용현 의원 "라돈침대 원료 모나자이트 국내 잔량 4.5톤…대책시급"
  • [2018 국감] 모나자이트 구입 업체 66곳…국내 판매 40톤
  • 권오철 기자  konplash@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0-12 13:15:14
  • 신용현 의원.
    AD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1급 발암물질 라돈을 방출하는 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생활밀착형 제품에 전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 국내에 보관 중인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잔량이 4.5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신용현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모나자이트를 수입한 1개 업체와 이를 구입한 66개 업체의 현재 모나자이트 보관량이 총 4.5톤 가량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현 의원은 “이들 업체 중 국내 가공제품 제작업체는 15곳이고, 이 중에는 목걸이, 팔찌, 타일, 섬유 등 생활제품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친환경을 슬로건으로 하거나 건강과 관련된 가공제품을 취급하는 업체들도 포함되어있다”며, “향후 남겨진 모나자이트 원료물질을 사용할 수 없도록 신속히 조치해야할 것”을 강조했다.

신 의원은 이어 “라돈침대 사태 이후 핵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 활용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며, “그러나 현재 모나자이트 잔량의 경우 사용 금지 등의 규제나 조치가 없어 이후에도 국내용 가공제품에 활용할 수 있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남아있는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뿐만 아니라 구입했지만 폐업한 업체의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처리, 향후 사용에 대해서도 명백히 확인해 더 이상의 생활방사선 피해를 예방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소림거룡
    • 소림거룡
    • (12권) 황재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
    • 혼세일룡
    • 혼세일룡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