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 집단폭행 피해자, 병상에 누워 ‘무섭다’ 말만 반복해…‘안타까움’
  • 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1-09 18:44:34
  • AD
광주 집단폭행 현장에 있던 지인들이 심정을 밝혔다.

지난 4월 30일 광주 광산구 수완동에서 택시 탑승 시비로 A씨는 집단 구타를 당했다.

그는 그때 당시 생각이 자꾸 떠올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계속 공포심에 떨며 ‘무섭다. 무섭다. 무섭다’는 말만 반복하고 다른 말은 잇지 못하고 있다.

그를 옆에서 병간호하고 있는 여자친구 B씨는 “충격이 크고 오빠가 걱정돼 잠조차 이룰 수 없다”고 털어놨다.

그는 “CCTV 화면이 세상에 공개되지 않고 우리가 말로만 일방적인 피해라고 주장하면 아무도 안 믿어줬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광주지법 제12형사부는 피의자들에게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광주 집단폭행으로 인해 피해자는 오른쪽 눈을 크게 다쳐 실명된 상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우객
    • 우객
    • (15권) 천제황
    • 도검강호
    • 도검강호
    • (10권) 황재
    • 풍류천하
    • 풍류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