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장자연 성접대 의혹' 방용훈 소환 조사
  • 조효민 기자 hyoii0510@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2-05 20:20:49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소환했다. 이 사건의 재조사가 시작된 이후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관련 조사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5일 검찰은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 방용훈 사장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약 3시간 동안 방용훈 사장은 대검 진상조사단이 위치한 서울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았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을 상대로 2008년 가을에 장자연씨를 만났는지와 그 경위가 무엇인지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 방 사장은 2007년 10월 서울 청담동의 한 중식당에서 장씨와 자리를 함께 한 사실이 2009년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검찰과거사위는 최근 대검 진상조사단으로부터 방 사장이 2008년 당시 대검 차장으로 근무했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과 함께 장씨를 만난 사실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권 전 장관은 "모르는 일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장자연씨 사건은 장씨가 2009년 3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유력 인사 등에게 성접대를 하도록 강요받았다는 그의 유서가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이를 수사한 검·경은 성접대 의혹을 '혐의 없음'으로 처분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군룡무
    • 군룡무
    • (14권) 천제황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
    • 천수무영혈박수
    • 천수무영혈박수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