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방점 찍은 SKT 조직개편…"젊고 혁신적인 체계 구축"
  • MNO·미디어·보안·커머스 등 4대 New ICT 사업부로 재편
    박정호 사장 "5G 시대 주도해 1등 사업자 소명 다하겠다”
    박정호, SKT·SKB 사장 겸직…이형희사장, 수펙스추구협의회로
  • 박창민 기자 philux@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12-06 14:45:58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D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SK텔레콤이 2019년 정기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6일 단행했다. 주요 조직 내 5G 전담 부서를 편제하며 5G·AI 중심의 R&D 체계를 재정비했다.

SK텔레콤의 조직개편은 지난 1일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한 '5G'에 초점을 맞췄다.

SK텔레콤은 주요 사업부·센터 산하에 5G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 5G를 모든 사업의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CEO 및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들이 참여하는 '5GX Top Team'도 신설했다.

SK텔레콤은 전사 Tech 인프라와 R&D 체계도 5G 시대 선도를 위해 핵심 역량을 중심으로 재편한다. R&D 체계를 정비는 AI와 데이터 부문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AI센터는 핵심 사업에 대한 AI Tech 지원 역할을 확대한다. DT센터는 'Data Governance그룹’을 산하에 신설, 향후 2년 내 각 사업 조직과 ICT 관계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추진한다. 'ICT기술센터'는 ICT 관계사 간 기술 시너지를 추구하고 성장 R&D 기능을 강화한다.

SK텔레콤은 △MNO(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규모 있는 ICT 사업 포트폴리오 중심으로 4대 사업부 조직을 재편한다.

특히 MNO 부문은 지난 1년간 추진해온 고객가치 혁신 프로그램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SK텔레콤은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서비스·유통 등을 혁신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장 사업은 가치 창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별도의 2개 사업단 체제를 운영한다. 'IoT·Data 사업단'은 스마트 시티, 보안 인증, 스마트 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으로 재편한다. 'AI·Mobility 사업단'은 누구(NUGU) 중심의 AI 포털과 티맵(Tmap), 티맵 택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영역에 집중한다.

ICT 관계사 간 긴밀한 협업과 유기적인 시너지 체계도 강화한다. 유통·Data 인프라·R&D 등 공통 역량을 적극 활용해 ICT 관계사 전체가 성과 공동체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금번 조직 개편을 시작으로 5G · AI 등 ICT 기술에 대한 글로벌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고 New ICT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며 "지금까지의 성공 방식으로는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없어,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발탁해 도전과 혁신의 조직문화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정호 사장은 SK그룹 인사 단행을 통해 SK텔레콤 사장과 SK브로드밴드 사장을 겸임하게 됐다. 대신 윤영원 SK텔레콤 통합유통혁신단장을 브로드밴드 총괄로 선임했다.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 사장은 지난해 1월부터 SK브로드밴드를 이끌어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군룡무
    • 군룡무
    • (14권) 천제황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
    • 천수무영혈박수
    • 천수무영혈박수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