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70, '2019 세계 올해의 차' 선정되나…호평 잇따라
  •  
  •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2-11 12:13:54
  • 제네시스 G70. 사진=현대차 제공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최근 ‘G70’이 글로벌 자동차 전문 기관에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제네시스에 따르면 G70은 지난 7일(현지시간) 2019 시카고 모터쇼 내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MotorWeek Driver’s Choice - Best Luxury Car Award)로 선정됐다.

모터위크는 1983년 이후 40년 가까이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를 열어 자동차 구매자에게 실용적인 가이드 역할을 제공하고 있다.

같은 날 G70은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 닷컴이 선정하는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캐나다 주요 언론사의 자동차 기자 10명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 캐내디언 오토모티브에서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 받기도 했다.

지난달 30일에는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가 선정하는 ‘에디터스 초이스 2019(Car and Driver Editors’ Choice 2019)’에서 컴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아울러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2019 World Car of the Year, WCOTY)’ 최종후보 10개 차종 안에 들기도 했다. 최종후보 3개 차종은 다음 달 5일 열리는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은 오는 4월에 열릴 뉴욕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제네시스 측은 “G70은 디자인과 품질 등의 분야에서 꾸준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군자상분
    • 군자상분
    • (11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화화태세
    • 화화태세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