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5·18특별법 개정' 속도…홍영표 "4당이 공동으로 재발의"
  • 홍 원내대표 "한국당, 납득할 조치 없으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퇴출 운동 나설 것"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2-12 11:15:25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 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여야 4당이 공동으로 다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야3당과 함께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에선 박광온 최고위원이 5·18 민주화운동을 비방·날조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조항을 강화하는 내용의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지난해 발의한 바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망언’ 논란을 계기로 특별법 개정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홍 원내대표는 “법안에는 5·18이 헌정질서 수호를 위한 민주항쟁이라는 역사적 정의를 담고, 공청회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처벌 항목에 포함시켜 형법 등 일반법보다 강력히 처벌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범국민적 망언 의원 퇴출 운동에 나설 것”이라면서 “한국당은 망언 의원에 대한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하라”고 촉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무림정벌 1부
    • 무림정벌 1부
    • (10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