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참사' 단원고 학생 250명, 명예졸업…뒤늦은 졸업식
  • 2학년6반 남현철군과 박영인군, 교사 양승진 선생 시신은 끝내 수습 못해
  •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2-12 12:06:36
  •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에 대한 명예 졸업식이 열리는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 졸업식장 의자에 꽃다발과 학생증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로 희생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미수습자 2명 포함)에 대한 명예 졸업식이 12일 오전 10시 단원고에서 열렸다.

생존학생 75명은 지난 2016년 1월 졸업했다.

이번 졸업식은 유가족들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그동안 유가족들은 미수습 학생 두명이 남아 있다는 이유로 졸업식을 미뤄달라고 부탁해왔다.

이날 졸업식은 추모 동영상 및 명예 졸업장 수여, 합창 및 영상 상영, 회고사, 졸업생 편지낭독, 교가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졸업식에는 희생 학생 유가족과 재학생, 단원고 교직원을 비롯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세월호 참사 5년만에 졸업식을 하게 돼 송구하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250명 우리 아이들의 희생과 유가족의 아픔을 한시라도 잊지 않고, 더욱 안전한 사회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에 대한 명예 졸업식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16일 제주도를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탑승자 304명이 희생한 비극적인 사건이다.

당시 수학여행을 떠나기위해 배에 올라탄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 가운데 250명이 희생했다.

대부분 학생의 시신은 발견됐지만 2학년6반 남현철군과 박영인군, 교사 양승진 선생 등 단원고 학생과 교사 등 3명의 시신은 끝내 수습하지 못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다정검무정수
    • 다정검무정수
    • (20권) 천제황
    • 구천혈교
    • 구천혈교
    • (12권) 천제황
    • 건곤일척검
    • 건곤일척검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