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물러가라" 외친 초등학교 학생들…보수단체, '겁박' 기자회견
  • 수업중이던 오전 시간에 "사과문 발표하지 않으면 고발하겠다" 고성
  •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3-15 16:18:05
  • "전두환 물러가라"고 외친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보수 시민단체 회원들이 15일 '사실상' 초등학생들을 겁박하는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정문에서 보수 시민단체 회원들이 15일 오전 '사실상' 초등학생들을 겁박하는 '명목상'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초등학교 학생 일부는 전(前) 대통령 전두환씨가 형사 피고인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지난 11일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쳤다.

이 초등학교는 1987년 전두환 군부독재에 맞서 시위를 하다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이한열 열사의 모교로 법원과 100m도 떨어져 있지 않다.

  •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일부 학생들이 11일 전(前) 대통령 전두환씨가 형사 피고인으로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자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쳤다. 사진=연합뉴스
    AD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에 소속됐다는 시민들은 이날 "아이들은 그 어떤 집단의 전위세력이 돼서는 안 된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동산초 교장, 교감, 담임이 사과문을 발표하지 않으면 교육공무원법, 초중등교육법 등이 정한 위반 사항에 따라 고발하겠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동산초 학생들의 "전두환을 구속하라" 함성이 보도되자 학교에 다수의 항의 전화를 걸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집회 신고를 피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내세웠다.

법원 앞은 집회 금지 장소로 근접한 동산초 정문 앞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하면 불허될 가능성이 컸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5월 단체와 학부모 모임을 비롯한 광주 시민사회는 "전두환을 지지하는 극우세력이 초등생들을 겁박한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절대무적
    • 절대무적
    • (17권) 천제황
    • 적검룡
    • 적검룡
    • (12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