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3당 원내대표, 4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 '또 불발'
  • '이미선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본회의 처리 안건 등 이견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4-15 16:37:26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운데)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회동을 위해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5일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을 시도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4월 국회 의사일정과 쟁점 법안 처리 등을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나경원·김관영 원내대표는 회동 후 각자 기자들을 만나 “오늘은 합의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번 회동에서 여야는 앞서 모두발언에서도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 등을 놓고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미선 후보자의 논란이 지속적으로 있는데, 이 문제도 여야가 보는 시각은 다르겠지만, 국회 인사청문회법에 보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게 돼있다”며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금 포항지진을 비롯한 대책도 빨리 세워야 한다”며 “추경(추가경정예산안)도 처리를 해야해서 이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고 4월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와 관련 판사 출신으로서 참으로 부끄럽다고 생각 안 할 수 없다”며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얘기할 때는 (여당도) 한 번쯤은 다시 생각해 보는게 맞지 않나 싶다”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추경과 관련해서는 “재해 추경과 비재해 추경을 분리한다면 재해 추경은 속도감있게 논의해 통과시키겠다”고 조건을 달았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는 오늘 여론조사 언론보도를 보니, 적격보다 부적격이 배가 높다”며 “이런 국민의 여론을 참작해서 (여당이)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촉구한다”고 한국당과 의견을 같이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서 작년 12월에 여야 대표 간 합의에 대해 다시 한 번 합의이행을 촉구한다”며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채택하기로 했는데, 아직까지 논의 조차 안 되고 있어 신속히 이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쌍쌍붕어빵
    • 쌍쌍붕어빵
    • (14권) 황재
    • 군자상분
    • 군자상분
    • (11권) 천제황
    • 대야혼
    • 대야혼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