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역사적 유산' 불타자 지구촌 충격
  • 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 내부 장식에 불붙어
    첨탑서 연기난 뒤 불길, 방화 아니 실화 가능성 무게
  • 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4-16 10:01:35
  •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난 모습.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 지붕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세계적인 역사적 유산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프랑스 국민 등이 큰 충격에 빠졌다.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는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프랑스2 방송 등 외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네시간 넘게 불이 계속됐다. 화염 1시간만에 지붕이 무너져 파리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며 현장을 지켜봤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성당 내부 목재 장식 등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현재 이번 화재 원인에 대해선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몽드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보수공사를 위해 세워진 비계의 상부 쪽에서 화재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다. 이 곳은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대야혼
    • 대야혼
    • (14권) 천제황
    • 대천마
    • 대천마
    • (10권) 천제황
    • 군자상분
    • 군자상분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