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텔레콤, '최태원式 사회적 가치' 속도낸다
  • 지자체·사회적 기업과 ‘ICT 돌봄 서비스’ 적극 시행키로
    독거 어르신 2100명에 AI 스피커 등 제공…일자리도 창출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4-22 11:44:47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SK텔레콤이 사회적 취약계층 대상으로 ICT 연계 복지 서비스 제공한다.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영 철학인 사회적 가치 창출의 일환으로 AI 스피커 ‘누구’가 독거 어르신의 말벗이 돼 주고, 누구를 통해 수집된 각종 데이터로 돌봄 심리상담, 비상알림 등의 돌범 서비스도 연내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22일 독거 어르신 대상 ‘ICT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이를 주관할 ‘ICT 케어센터’를 서울 성동구에 개소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성동구를 시작으로 전국 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 회원 중 8개 지자체의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ICT 돌봄 서비스 순차적으로 시행한다.

ICT 돌봄 서비스 시행을 위해 SK텔레콤은 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협력한다. SK텔레콤은 AI·IoT 기술·기기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 일자리를, 행복한 에코폰은 ICT 케어센터 운영을 통해 서비스를 관리할 예정이다.

5월 중순까지 해당 지역의 독거 어르신 총 2100명에게 △음성인식 AI 스피커 누구를 보급하고, 지자체별 선택에 따라 △스마트 스위치 △문열림감지센서 등을 추가 제공한다.

누구는 감성대화, 음악, 뉴스, 날씨, 운세 등의 기능을 통해 독거 어르신의 외로움을 달래는 친구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SK텔레콤은 연내에 △복약 지도, 일정 알림 등이 가능한 ‘행복소식’ △치매 사전 예방·진단이 가능한 ‘행복게임’ △건강 관련 콘텐츠를 제공받을 수 있는 ‘건강톡톡’ 등 어르신 특화 서비스도 추가할 계획이다.

행복한 에코폰은 ICT 케어센터에서 누구를 통해 수집된 각종 데이터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이후 이상 징후 감지 시엔 심리상담, 비상알림, 방문조치 등 실시간 대응에 나서고, ADT캡스와의 연계를 통해 업무가 끝난 야간에도 119 비상 호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 인포그래픽=SK텔레콤 제공
    AD
각 지방자치단체는 행복한 에코폰에서 ICT 돌봄 서비스 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채용할 ▲현장 관리 매니저 20명 ▲’ICT케어센터’ 상주 인력(심리 상담가, 데이터 분석가 등) 5명 등 총 25명의 인건비를 부담,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돌봄의 손길이 필요한 독거 어르신이 급증하고 있으나 이를 공공 인프라만으로 해결하기 역부족인 게 현실”이라며 “’ICT 돌봄 서비스’ 시행을 시작으로 SK텔레콤의 인프라와 혁신적인 ICT 기술을 통해 우리 사회의 난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 을지로 본사에서 ‘ICT 돌봄 서비스’ 시행과 ‘ICT 케어센터’ 개소를 기념하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리모니’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8곳의 구청장·시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피겨여왕 김연아, 어르신 대표 김순자씨 등이 참석했다.

  • SK텔레콤이 사회적 취약계층 대상 ICT 연계 복지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ICT 돌봄 서비스'를 받게 된 어르신과 현장 관리 매니저의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꽃서방
    • 꽃서방
    • (17권) 천제황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검중혼
    • 검중혼
    • (16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