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후분양' 본격화…2022년까지 공공분양 중 70%까지 확대
  • 박창민 기자 philux@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4-24 11:27:34
  • 2019년도 후분양 공급단지.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AD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주택을 지은 뒤 입주자를 구하는 '후분양' 방식의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2022년까지 공공분양 물량의 70%까지 후분양 비중을 키울 방침이다.

국토교통부가 23일 발표한 '2019년 주거종합계획'에 따르면 올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흥 장현(614가구), 춘천 우두(979가구) 등 2개 단지, SH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고덕 강일(642가구) 1개 단지를 후분양 방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공공주택 일부에 공정률이 60%를 넘어선 상태에서 아파트를 분양하도록 하는 후분양 제도를 적용해 시행 중이다.

또한 정부는 지난해(4개)의 2.5배인 10개 택지를 후분양 조건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후분양 택지는 이달부터 11월까지 안성 아양, 파주 운정, 양주 회천, 화성 태안, 화성 동탄, 인천 검단, 평택 고덕 등에서 차례로 공급될 예정이다.

100% 공사가 끝난 후 분양되는 '완전 후분양' 방식도 올해부터 시범사업에 들어간다.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간 수도권 의정부 고산 아파트 단지가 첫 번째 대상이다. 예정대로라면 오는 2020년 12월쯤 입주자 모집이 이뤄진다.

정부는 후분양 주택공급을 2022년까지 공공 분양(신혼희망타운, 주거환경개선작업 제외) 물량의 70%를 후분양으로 채울 방침이다.

통상 아파트 분양은 선분양 방식으로 이뤄졌다. 집을 짓기도 전에 미리 입주자를 구해 집값을 계약금, 중도금, 잔금 등으로 나눠 받는 선분양 방식이 건설사나 주택 구매자 입장에서 모두 비용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하지만 완성된 집을 보지도 않은 채 사야 하는 '하자' 위험, 선분양 당시와 완공 후 시세 차이를 노린 투기 급증 등의 부작용을 이유로 후분양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돼왔다.

정부는 공공주택을 중심으로 후분양을 확대하되 후분양의 단점인 구매자의 자금 조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후분양 기금대출(한도 8000만원∼1억1000만원), 후분양 대출보증(분양가 70%까지 보증) 등 금융 인센티브도 마련할 방침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중혼
    • 검중혼
    • (16권) 천제황
    • 꽃서방
    • 꽃서방
    • (17권) 천제황
    • 무극존자
    • 무극존자
    • (12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