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벌어진 택시기사 분신사망…‘타다 퇴출’ 집회로 이어져
  • 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15 19:53:18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타다 퇴출' 집회에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택시기사의 분신 사망 사고가 15일 또 일어났다.

택시기사 안모(76)씨는 이날 새벽 3시19분 서울 시청광장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는 분신을 시도했다. 안씨는 마침 인근을 지나가던 시민이 112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안씨가 몰던 택시에는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이라는 문구가 쓰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업계는 생존권을 이유로 카카오 카풀과 타다 등 차량 공유 서비스에 대해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앞서 세 명의 택시기사가 분신한 이유 역시 차량 공유 서비스에 대한 불만으로 인해 벌어졌다.

지난해 12월10일 최모(57) 씨가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숨졌고, 올해 1월9일에는 광화문역 인근에서 임 모(64) 씨가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결국 사망했다. 한 달여 뒤인 2월 11일에는 국회 앞에서 택시기사 김 모(62) 씨가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로 돌진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한편 이날 안씨의 분신 사망은 택시기사들의 대규모 집회로 이어졌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광화문 광장에서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열고,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이어 타다 때문에 택시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호소하며 무기한 투쟁을 예고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아귀도
    • 아귀도
    • (15권) 천제황
    • 화두
    • 화두
    • (11권) 천제황
    • 극강기협
    • 극강기협
    • (13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