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대 방송인 마약, 누구길래?…"다시는 안하겠다, 수차례 편지"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16 08:25:37
  • AD
20대 모델 겸 방송인이 마약 투약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케이블 프로그램 등에서 한 때 유명했던 정 모씨(28·여)가 2016년 지인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복역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씨는 1심에서 징역 1년 10월을 선고 받았고 이후 항소와 상고를 했지만 지난해 6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정 씨의 측근은 "정 씨가 과거를 반성하고 있으며 출소 후 다시는 마약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결심을 담은 편지를 수차례 보내왔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 씨는 지난 2009년 유명 케이블 TV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십광협
    • 십광협
    • (15권) 천제황
    • 검중혼
    • 검중혼
    • (16권) 천제황
    • 촉산기협전
    • 촉산기협전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