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세계 바이오 기업으로”
  • 송도에 25조, 오창에 5조, U-헬스케어에 10조 투자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16 14:03:54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의 투자 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AD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셀트리온이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기자간담회에서 2030년까지 투자 확대 계획, 고용창출, 동반성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셀트리온은 2021년(1단계)까지 개발·생산·유통망을 확장하고 2조원 투자 및 1500명 고용, 2025년(2단계)까지 추가로 10조원 투자 및 5000명 고용, 2030년(3단계)까지 추가로 18조원 및 3500명을 고용한다는 방침이다.

서정진 회장은 “전세계 의약품 시장은 1500조원 수준으로 케미칼의약품이 1000조, 바이오시밀러가 168조원의 시장을 형성 중이다. 지금까지 바이오산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키워 나갈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다“고 말했다.

◇ 송도 25조, 오창 5조, U헬스케어 10조 투자

먼저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생산설비 및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이 중 인천 송도에는 25조원, 충북 오창에는 5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 규모의 공장설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 바이오 거점에 25조원, 충북 오창 케미컬 거점에 5조원을 투자하고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에 새롭게 증설할 제3공장은 20만 리터 규모로 현재 19만 리터 규모 공장을 더한다면 약 40만 리터 규모가 된다. 서 회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전세계에 총 100만리터 규모의 생산공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셀트리온은 현재 출시 중인 3가지 바이오시밀러 외에도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 파이프라인 구축을 계획 중인데 여기에 25조원 중 16조원을 투자한다.

케미컬의약품 투자와 관련해서는 충북 오창을 거점으로 이뤄진다. 의약품 수명주기 등을 고려해 약 50여개의 파이프라인을 운영하며 연구개발에 4조원, 생산 설비 확충에 1조원 등 총 5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은 4차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에 4조원, 휴대가 가능한 진단기기 개발 등에 6조원이 나눠 투입된다.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진수 기자
    AD
◇ 고용창출 직접 1만명, 간접 10만명 전망

아울러 서 회장은 2030년까지 직·간접적으로 약 11만명에 달하는 고용창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정진 회장은 “현재 바이오시밀러 3개의 제품이 출시 중이며 총 20개의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해 현재 연구개발 인력 500여명을 약 5배로 키우는 등 2000여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며 오창 생산공장에 8000여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직접 고용 1만명 외에도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10만여명 간접고용 효과까지 고려하면 약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중국에 20만 리터 공장 건립 협의 중

이밖에도 서 회장은 “중국에 20만 리터 규모 공장 건설을 위한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 건설될 생산공장은 16억 인구인 중국 내수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서정진 회장은 “중국 정부에 조건을 내걸었다. 한국·미국·유럽 등에서 허가된 제품은 빠르게 허가시켜주고 의료보험에 등재시켜달라는 것이다. 대신 치료비용 등은 최대한 낮추겠다고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서 회장은 “정부가 바이오 산업을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키워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바이오업계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가 주도하고 있는데 다른 벤처 바이오기업들도 다 함께 성장해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산업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십광협
    • 십광협
    • (15권) 천제황
    • 검중혼
    • 검중혼
    • (16권) 천제황
    • 촉산기협전
    • 촉산기협전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