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내년 동남아에 '금융협력센터' 세운다…‘신남방 진출’ 일환
  •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주재로 금융권 간담회 개최…"대통령 의지 확고"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1 11:02:00
  • 21일 서울 을지로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금융권 간담회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사진 왼쪽 두 번째)과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오른쪽 두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신남방 국가와의 금융협력 방안과 한·아시아 금융협력센터(가칭) 설립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전국은행연합회 제공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가 ‘신남방 진출’의 일환으로 태국 방콕이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한·아시아 금융협력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는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주재로 21일 서울 을지로 은행연합회관에서 금융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신남방특위는 "이번 간담회에서는 한국금융연구원이 금융협력센터 설립 방안에 대한 연구 중간결과를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연구원은 동남아 국가의 금융제도·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하고 한국 금융업계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협력센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원은 금융협력센터의 형태로 정부 소속 독립기관이나 아세안 사무국 국제기구, 주아세안대표부 부속기관 등 다양한 형태를 고려 할 수 있고, 설립 장소는 지리 및 교통을 감안해 방콕이나 자카르타 등이 최적지라고 분석했다.

신남방특위는 "2020년까지 금융협력센터를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관계부처와 연구기관, 금융기관의 협업을 추진하겠다"며 "이 센터는 신남방으로 가는 동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주형철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19일 국무회의에서 '평화·번영의 한반도와 신경제지도는 신남방정책·신북방정책과 함께 완성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며 "문 대통령의 올해 첫 순방지도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인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였다"고 말했다.

이어 주형철 위원장은 "그만큼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관심과 의지는 확고하다"며 "유관기관, 공공기관, 금융기관들도 아세안 국가들과의 금융 협력에 힘을 모아달라"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정책기관에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과 김도진 기업은행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 김건열 산업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민간기관에선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등이 배석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비정무림
    • 비정무림
    • (12권) 황재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