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말정산 놓쳤다면 5월 종합소득세신고 때 추가환급 받으세요"
  • 납세자연맹 "국세청홈택스 또는 세무서서 신청"
  •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1 14:50:16
  • 퇴사자의 근로기간 또는 근로기간외 공제 가능한 항목. 자료=납세자연맹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지난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을 통상 다음해 1월에 하게 된다. 그런데 이때 공제서류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던 직장인은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기간인 5월 31일까지 연말정산을 다시 할 수 있다.

한국납세자연맹은 21일 “연말정산 시점이 퇴사를 한 이후라면 퇴사 시점, 연말정산간소화시스템이 오픈되지 않아 대부분 기본공제만 받고 보험료, 의료비, 기부금, 신용카드 등 소득·세액공제는 놓치기 마련”이라며 “이 같은 중도 퇴사자의 경우 5월 종합소득세 확정 신고때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연맹은 “환급액이 발생하는 대상자는 퇴사 후 재취업이나 자영업 등 추가적인 소득이 없고, 재직기간 중 결정세액이 남아있어야 한다”며 “2018년 퇴사시점까지 총급여가 1500만원 이하였다면 면세점 이하자로서 결정세액이 없으므로 환급신청을 하더라도 돌려받을 세액이 없다”고 설명했다.

본인의 결정세액은 퇴사한 회사로부터 받은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이나 국세청 홈택스(My NTS > 지급명세서)를 조회해 결정세액을 확인하면 된다.

연맹은 “중도 퇴직자의 경우 의료비. 보험료, 교육비, 월세세액공제 등은 재직기간에 지출된 비용만 세액공제되지만 국민연금보험료, 연금저축불입액, 기부금세액공제 등은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지급된 모든 비용이 세액공제된다”고 당부했다.

연말정산 서류를 제출했더라도 가족이 장애인이거나, 이혼을 하여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거나, 배우자가 외국인임을 알리기 껄끄러운 경우나, 월세를 사는 사실을 알리기 싫어 일부러 회사에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다면 이때에도 종합소득세 확정신고 기간을 통해 신청하는 경우 회사로 별도로 통보가 가지 않으므로 개인적으로 환급신청을 하면 된다.

종합소득세 확정신고는 이달말까지 국세청홈택스를 통해 전자신고하거가, 가까운 세무서에 방문해 신청 할 수 있다.

다만, 신고서 작성 등이 어려워 직접 신고하기가 복잡하고 어렵다면 납세자연맹의 ‘연말정산 추가 환급코너’를 통해 간단히 신청서를 작성한 후 원클릭으로 환급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환급신청을 위해 필요한 서류는 해당연도의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과 신청자의 주민등록등본, 환급받을 통장사본, 누락한 소득공제서류 등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강호상인
    • 강호상인
    • (18권) 천제황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