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일부, ‘北리선권 교체설’에 “정부가 확인할 사안 아냐”
  • 美 ‘북한 선박 압류’ 관련 입장 묻자 “타국의 대북제재…언급할 사항 없다”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2 11:32:30
  •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22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교체설이 보도된 것과 관련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리선권 위원장 교체설이 사실이라면 통일부에서는 그 흐름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입장을 들려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사안을 가지고 평가를 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릴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중앙일보는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최근 조평통 위원장이 리선권에서 임용철로 교체됐다는 첩보가 입수돼 정부가 진위를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달 10일에는 통일전선부장을 김영철에서 장금철로 교체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미국의) 와이즈 어니스트호 선박 압류와 관련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과 관련 통일부는 어떻게 판단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부의 기본 입장을 말씀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이행을 충실히 해 나가고 있고, 국제사회에서도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같은 인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 질문하신 사안에 대해서는 특별히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며 “다른 나라가 안보리 대북제재와 관련해 이행하는 사항들에 대해 저희가 특별히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칠도산전기
    • 칠도산전기
    • (17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불마지존
    • 불마지존
    • (16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