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캠코, 1177억원 규모 국세물납 비상장증권 공매
  • 6월 3일부터 온비드서 공개입찰 방식으로 매각
  •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2 14:23:27
  •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20일 입찰 공고된 1177억원 규모의 국세물납 비상장증권을 6월 3일부터 온비드를 통해 공개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하는 비상장증권의 발행법인은 △제조업 11개 △건설업 10개 △부동산ㆍ임대업 5개 △도ㆍ소매업 10개 △기타업종 8개 등 총 44개 법인이다.

이 가운데 휴테크산업, 더클래스호텔, 성지티앤엠 등의 종목은 안정적인 영업을 바탕으로 꾸준한 수익을 내고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캠코는 설명했다.

이번 비상장증권 매각 입찰은 매각예정가의 100%를 시작으로 총 4회에 걸쳐 진행되며 2회 유찰된 종목의 경우 3회부터 매회 최초매각예정가의 10%씩 단계적으로 줄여 입찰이 진행된다.

2회 이상 유찰된 종목은 전 회차 매각 조건으로 차기 입찰 전일까지 수의계약도 가능하다.

다만 「국유재산법 시행령」에 따라 국세(상속세, 증여세 등)를 비상장증권으로 물납한 본인 및 연대납세의무자는 물납가액 미만으로 해당 비상장증권을 매수할 수 없다.

입찰희망자는 온비드를 통해 입찰기간 중 입찰금액의 5% 이상을 지정된 가상계좌에 입금해야 하며 낙찰됐을 경우 낙찰일로부터 5일내에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60일내에 대금을 완납해야 한다.

한편 분할납부의 경우 분납주기 및 기간(최장 1년 이내)을 정해 대금을 납부할 수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불마지존
    • 불마지존
    • (16권) 천제황
    • 혈야등
    • 혈야등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