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현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엄수…한국당 지도부 ‘불참’
  •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참석해 추도사 낭독…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 선물
    항소심 재판 일정 겹친 김경수 경남지사·모친상 당한 유시민 이사장, 참석 못해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2 14:47:06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여권 고위급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장남 건호씨를 비롯한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 각 정당 지도부, 지방자치단체장, 정부·청와대 인사 등이 참석한다. 황교안 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참석 계획은 없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해 추도사를 낭독하고,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계획이다. 부시 전 대통령(2001~2009년)은 노 전 대통령(2003~2007년)과 재임 기간이 겹치는 인연이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을 이유로 이번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