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이제 ‘메이드 인 코리아’는 고급·첨단 제품”
  • 충북 오송서 바이오 업계 간담회 “외국서 한국 화장품 평가 굉장히 높아”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2 17:15:18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낮 충북 청주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열린 오송 혁신신약살롱에서 참석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혁신신약살롱'은 바이오의약산업 분야 인재들이 모여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민간주도형 바이오헬스 혁신 커뮤니티이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요즘 외국에 나가 보면 우리 스스로 잘 인식하지 못할 만큼 놀라울 정도로 위상이 달라졌다. 이제는 ‘메이드 인 코리아’ 라고 말하면 고급·첨단 제품들을 이야기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바이오헬스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몇 년 전만 해도 외국에 나가 삼성 간판을 보고 현대차가 다니는 것을 보면 감동했다”면서 “그 무렵만 해도 ‘메이드 인 코리아’라고 하면 질 좋은 중저가 제품이라고 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제약 분야에서도 어느덧 우리가 바이오시밀러 부분은 석권하게 됐고, 시밀러를 넘어서서 원천 신약도 아주 빠르게 늘어나고, 심지어는 원천 신약 기술을 수출하는 것도 지금 해마다 몇 배씩 늘어나고 있을 정도”라면서 “외국에서는 한국의 의료에 대해서는 대단히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과의 의료협력을 가는 곳마다 요청해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화장품만 해도 아직도 우리 국민들 사이에는 ‘화장품하면 프랑스’ 그래서 국내에서도 아마 프랑스 화장품을 쓰는 분이 아직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정작 외국에 나가면 한국 화장품에 대한 평가들이 굉장히 높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G20 등 다자회의를 가보면 정상들과 대화할 때도 자기 영부인이 한국 화장품 아주 좋아한다는 식의 이야기를 하고. 정상부인들 간 모임에서도 다들 한국 화장품에 대한 칭찬하는 것이 예사라고 한다”면서 “이제는 화장품도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정만리 1부
    • 검정만리 1부
    • (14권) 천제황
    • 도참총록
    • 도참총록
    • (12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