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부시 전 美 대통령과 단독면담
  • 4년 만에 재회…이재용 부회장, 올해 3번째 외국 정상급 인사 회동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2 21:11:48
  • 2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기 위해 서울의 한 호텔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단독면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방한했다.

이날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부시 전 대통령의 숙소인 광화문 인근 한 호텔을 찾는 장면이 언론에 목격되면서 사후 공개됐다.

이 부회장은 오후 6시 30분부터 약 30분간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면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2015년 10월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환담한 이후 4년 만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1996년 텍사스주(州) 오스틴에 최초의 해외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면서 부시가(家)와 인연을 맺어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당시 텍사스 주지사를 지냈으며,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감사의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부시 전 대통령 면담을 포함해 올해 들어서만 3번째 외국 정상급 인사 회동을 가졌다.

지난 2월 청와대에서 열린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국빈오찬에 초청을 받은 데 이어 같은달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가 방한 중에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면서 직접 안내 역할을 맡았다.

앞서 지난해에는 7월 인도 노이다 휴대전화 공장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모디 총리를 만났고, 10월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면담한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파천광풍록
    • 파천광풍록
    • (22권) 천제황
    • 랑혈
    • 랑혈
    • (21권) 황재
    • 군
    • (2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