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김정숙 여사·시민, 봉하서 엄수
  • 부시 대통령, '노무현의 인권정신' 높이 평가…유족 "모든 국민께 감사"
    문희상 "노무현과의 이별 딛고 일어서"…이낙연 "사람사는 세상 추구"
  • 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3 15:21:59
  •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마친 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아침부터 전국에서 몰려든 추도객 1만여명과 유족,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이 함께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10주기 추도식은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 사회로 국민의례, 장남 노건호씨의 인사말과 추모 영상 상영으로 문을 열었다.

노건호씨는 감사의 인사를 올린 뒤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다"며 "깨어있는 시민,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이 정치적 신념을 포기하지 않게 하는 신조였다"고 회고했다.

노건호씨는 추도식에 직접 참석해 앞자리에 노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김정숙 여사와 나란히 앉은 부시 전 미 대통령을 바라보며 특별히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노건호씨는 "한국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모범 민주주의 국가다.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나갈 것"이라며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모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말을 맺었다.

  •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AD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인권 정신을 높이 샀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그려온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언급하며 "저는 노 대통령님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대통령님을 생각했다'며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대통령님을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또한 저는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면서 "오늘 저는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도식은 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씨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 1만여명의 시민들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노 전 대통령의 첫 비서실장이었던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에서 "'이야, 기분 좋다' 그렇게 오셨던 대통령님은 '원망마라, 운명이다' 이 말씀 남기고 떠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의장은 이어 "우리는 대통령님과 이별을 겪으며 고통을 딛고 반드시 일어나겠다는 묵시적인 약속을 했는지도 모르겠다"며 "위대한 국민은 절망의 터널을 박차고 광장에 서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걷고 있다"고 강조했다.

  •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생전 모습 . 사진=롯데시네마 아르떼 제공
    AD
가수 정태춘씨 추모공연에 이어 노 전 대통령의 대선후보 및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역임했던 이낙연 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했다.

이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님은 저희에게 희망과 고통, 소중한 각성을 남기셨다"며 "사람들의 각성은 촛불혁명의 동력 가운데 하나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노 대통령님은 지역주의를 비롯한 강고한 기성질서에 우직하고 장렬하게 도전해 '바보 노무현'으로 불릴 정도였다"고 환기시킨 뒤 "그러나 기성질서는 대통령님의 도전을, 아니 대통령님 자체를 수용하지 않으려 했다. 그들은 대통령님을 모멸하고 조롱했으며, 빛나는 업적도 외면했다"고 아파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의 좌절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아픔을 줬다"며 "가장 큰 고통은 세상의 모멸과 왜곡으로부터 대통령님을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정부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못다 이루신 꿈을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꿈꾸시던 세상을 이루기까지 갈 길이 멀지만, 그래도 저희는 그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파천광풍록
    • 파천광풍록
    • (22권) 천제황
    • 혈야등
    • 혈야등
    • (12권) 천제황
    • 랑혈
    • 랑혈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