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잔나비 유영현 학교폭력 폭로 글 '조명'…"죽어서도 용서할 생각 없다"
  • 이솔 기자  sol@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5-25 00:57:39
  • 사진=유영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이 자진 탈퇴한 가운데, 그에게 과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 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폭로 글을 게재한 글쓴이는 잔나비 멤버 중 한 명과 고교동창이라고 밝히며 글을 써내려갔다. 글쓴이는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한 아이였다"며 "11년 전 나는 많은 괴롭힘과 조롱거리로 학창시절을 보내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의 반응이 웃기고 재미있다고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쳐놓는 건 기본이고, 너와 그들(같은 반 사람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고 구체적인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언급했다.

글쓴이는 "그 시절 그 친구와 그 친구들은 철없이, 생각 없이 그럴 수 있었을 거다. 하지만 반드시 명심해야 할 것은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면서 "그 시절 나에게 하던 언행과 조롱 비웃음을 난 살아서도 죽어서도 용서할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 글이 너의 현재와 미래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남을 아프게 한 과거를 가지고는 절대 행복할 수 없다는 걸 깨우치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해당 폭로 글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24일 오후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무림정벌 1부
    • 무림정벌 1부
    • (10권) 천제황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