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故이희호 여사 발인·추모예배 엄수…추모식 후 DJ 곁에 영면
  • 현충원서 추모식…이낙연 총리 ‘조사’ 이어 문 의장·여야 5당 대표 등 추도사 낭독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6-14 09:42:12
  •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가 열렸다. 운구행렬이 교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고(故) 이희호 여사가 14일 배우자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곁에 안장된다.

‘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5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희호 여사 안장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 30분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발인한 뒤, 오전 7시부터 고인의 뜻에 따라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거행했다. 창천교회는 고인이 52년간 다녔던 교회로 장로를 맡았던 곳이다.

장례예배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조사를 낭독했다.

장례예배를 마친 뒤 운구 행렬은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을 둘러본 뒤 국립서울현충원으로 향한다.

현충원에서 열리는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성근 목사 등이 추도사를 낭독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대독된다.

이후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과 내빈이 헌화·분향한 뒤 유족 대표의 인사가 이어진다.

추모식이 끝나면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에 합장될 예정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