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절반,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지명 ‘긍정적’
  • 리얼미터·오마이뉴스, 18일 여론조사…긍정평가 49.9% VS 부정평가 35.6%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6-19 09:51:24
  • 국민의 절반은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리얼미터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국민 절반의 다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지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18일 조사해 19일 발표한 여론에 따른 것이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잘했다’(매우 잘했음 30.8%, 잘한 편 19.1%)는 긍정평가가 49.9%로, ‘잘못했다’(매우 잘못했음 20.8%, 잘못한 편 14.8%)는 부정평가(35.6%)보다 14.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4.5%이다.

세부 계층별로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 50대 이하 전 연령층, 호남과 서울, 경기·인천, 충청 권에서 긍정평가가 우세한 반면,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 60대 이상,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 경북(TK)에서는 부정평가가 높았다. 무당층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긍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긍정 87.4% vs 부정 3.2%)과 정의당 지지층(85.7% vs 8.3%), 진보층 (78.2% vs 11.8%)에서 10명 중 8명 전후의 대다수였고, 중도층(49.8% vs 37.8%), 40대(61.3% vs 28.7%) 와 30대(57.0% vs 22.6%), 50대(51.4% vs 41.6%), 20대(42.8% vs 36.0%), 광주·전라(64.1% vs 24.6%)와 경기·인천(55.3% vs 32.4%), 서울(52.8% vs 32.3%), 대전·세종·충청(42.8% vs 21.5%)에서 도 긍정평가가 우세했다.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긍정 4.8% vs 부정 85.7%)과 바른미래당(22.2% vs 51.7%) 지지층, 보수층(19.3% vs 68.8%), 부산·울산·경남(38.4% vs 51.6%)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고, 60대 이상(긍정 40.2% vs 부정 44.3%)와 대구·경북(43.6% vs 48.4%)에서도 부정평가가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

무당층(긍정 33.5% vs 부정 34.6%)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895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6%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 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 (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무정
    • 독수무정
    • (12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