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국내 최초 보잉787-10 도입
  • 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6-19 14:24:50
  • (왼쪽부터) 이산 무니어(Ihssane Mounir) 보잉 상용기 판매·마케팅 수석 부사장, 캐빈 맥알리스터(Kevin McAllister)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겸 CEO(최고경영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존 플뤼거(John Plueger) 에어 리스 코퍼레이션(Air Lease Corporation) 사장이 18일(현지시간)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Le Bourget) 공항에서 보잉787-10 20대, 보잉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보잉사 787의 가장 큰 모델인 보잉787-10 항공기를 20대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보잉787-9 항공기도 추가로 10대 더 들여온다.

대한항공은 18일(현지시간) ‘파리 국제 에어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Le Bourget) 공항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캐빈 맥알리스터(Kevin McAllister) 보잉 상용기 부문 사장, 존 플뤼거(John Plueger) 에어 리스 코퍼레이션(Air Lease Corporation)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잉787-10 20대 및 보잉787-9 10대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최첨단 보잉787 항공기를 30대 도입하는 것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다. 새로 도입되는 보잉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보잉777, 보잉747 가운데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국내 항공사가 처음으로 도입하는 보잉787-10은 787 시리즈 가운데 가장 큰 모델로, 동체 길이는 보잉787-9 대비 5m 가량 늘어난 68m다. 이에 따라 보잉787-9 대비 승객과 화물을 15% 더 수송할 수 있다.

승객 좌석은 40석 정도 더 장착 가능하며, 화물 적재 공간도 20㎥ 가량 크다.

연료 효율성도 더욱 높아졌다. 구형 항공기인 보잉777-200 대비 보잉787-9의 연료 효율성은 20% 개선된 반면, 보잉787-10은 이보다 5% 포인트 더 향상돼 25%에 달한다.

보잉787-10의 최대 운항 거리는 1만1910㎞로, 보잉787-9 대비 2200㎞ 정도 짧다. 보잉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서, 보잉787-9은 장거리 노선 적합한 기종이다.

보잉787-10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항공, 에티하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이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오는 2021년부터 보잉787-10을 순차 도입해 보유 기종 첨단화를 가속화시켜 고객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더 높일 계획이다. 동시에 고효율 항공기 운영에 따른 비용 감소 효과를 극대화시킬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보잉787-9 항공기 10대 도입 계약도 체결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7년 보잉787-9을 첫 도입한 이래 현재 10대의 보잉787-9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 도입하기로 한 10대의 보잉787-9은 오는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보잉787-9, 보잉787-10을 각각 20대씩 총 40대의 787 기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조원태 회장은 이번 체결식에서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 됐을 뿐 아니라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보잉787-10은 보잉787-9과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꿈의 항공기를 의미하는 ‘드림라이너’로 불리는 보잉787은 승객에게 최상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항공기가 백두산 수준의 기압(8000ft) 수준이었다면, 보잉787 항공기는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6000ft)의 보다 낮은 고도의 기압을 유지한다. 또 습도도 기존의 구형 항공기보다 5% 이상 높아져 쾌적한 기내를 자랑한다.

이 외에도 보잉787은 기체의 절반 이상이 첨단 탄소복합소재로 제작돼 구조적 성능이 높아진 동시에 무게가 줄어들어 연료 효율이 개선됐으며, 가스 배출 및 이착륙 시 소음도 크게 낮아졌다.

대한항공은 현재 보잉787-9 10대에 일등석 6석, 프레스티지석 18석, 일반석 245석 등 총 269석의 좌석을 장착해 운영 중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보잉787 국제공동개발파트너로서 공기 저항을 감소시키는 필수 날개 구조물인 ‘레이키드 윙팁’, 후방 동체 등 날개 구조물 등 보잉787의 핵심 부품 제작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 대한항공 보잉 787-10. 사진=대한항공 제공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