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주하, 식은땀 났던 당시 모습 보니…"내일부터 정상 진행"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6-20 01:08:55
  • AD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돌연 교체된 가운데, 당시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9일 방송된 '뉴스8'에서는 김주하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돌연 교체돼 의아함을 자아냈다.

MBN 측은 이후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중 복통 때문에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김주하 앵커는 시간이 지날수록 식은땀이 흘러내리는가 하면, 목소리가 떨리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안타까움을 남긴다.

한편, 바통을 건네 받은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구주강호 2부
    • 구주강호 2부
    • (10권) 천제황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
    • 점창소조
    • 점창소조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