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오후 3시 이후 장맛비…내일까지 제주 최대 200㎜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6-26 15:22:32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26일 오후 3시 이후 서울 등 중부지방에 장맛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예보보다 일찍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제주와 전라, 경남, 경북 남부, 충청 남부에는 비가 오고 있다.

장마전선에 동반된 비 구름대는 약 시속 30㎞ 속도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 등 중부지방은 오후 3∼6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강수 시작 시각이 당초 예상보다 약 3시간 빨라진 것이다.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6시까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27일 오전 6시까지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려 누적 강수량 100㎜ 이상을 기록하는 곳이 있겠다.

26∼27일 총 예상 강수량은 제주 50∼150㎜지만 많은 곳은 200㎜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장맛비는 27일까지 이어진 뒤 28일 그치겠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구주강호 1부
    • 구주강호 1부
    • (11권) 천제황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아귀도
    • 아귀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