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사실 아니다"
  • 가사도우미로부터 성폭행 혐의 피소당해…"주치의 허락하는 대로 귀국해 조사 받을 것"
  • 이정우 기자 jwl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16 15:51:54
  •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지난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전 회장 측은 성관계를 했지만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16일 서울 수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6년부터 약 1년간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하면서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 전 회장 측은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김 전 회장 측 관계자는 “성관계는 있었지만 성폭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성폭행 사실이 없음에도 2017년 1월 이 문제가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민형사상 일체의 문제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합의를 하고 각서까지 쓰고 돈을 받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같은 합의를 깨고 고소를 한 것에 이어 거액을 주지 않으면 청와대와 언론 등에 폭로하겠다고 계속 요구해왔다”며 “모든 것은 수사과정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김 전 회장이 현재 불법체류자로 미국에 머물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김 회장 측 관계자는 “그룹 구조조정 과정에서의 극심한 과로와 스트레스로 간·신장·심장·방광 등 총체적으로 건강이 악화돼 치료를 계속 받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현재 미국 법이 허용하는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체류하고 있고, 향후 주치의가 허락하는 대로 귀국해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의 성추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김 전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난 것도 2017년 당시 30대 여비서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A씨는 고소장에서 그해 2∼7월 김 회장이 자신의 신체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동부그룹(현 DB그룹) 관계자는 "두 사람 간 여러 차례 신체접촉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합의했던 것으로 강제성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2017년 7월 말 치료차 미국으로 출국한 김 전 회장은 출국 두달 만인 9월 21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제가 관련된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드리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제 개인의 문제로 인해 회사에 짐이 되서는 안 된다“고 밝히면서 그룹의 회장직과 계열회사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촌딱
    • 촌딱
    • (17권) 천제황
    • 강호상인
    • 강호상인
    • (18권) 천제황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