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협력사에 "日소재·부품 90일치 확보…비용 책임진다"
  • 일본 수출 규제 확대에 사전 대비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19 09:31:16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협력사들을 상대로 일본산 소재·부품 전 품목의 재고를 최대한 확보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완제품 사업 담당인 IT모바일(IM) 및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지난 17일 협력사들에 공문을 보내 '일본산 소재·부품을 최소 90일분 이상 확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재고 확보 시한은 가능하면 이달 말까지, 늦어도 8월 15일까지로 정했다. 만약 확보한 재고 물량이 소진되지 않을 경우 추후에 책임지겠다는 조건 등도 제시했다.

이번 조치는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3개 핵심소재에 대한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나선 데 이어 조만간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이럴 경우 스마트폰과 가전 등 완제품 생산에 필요한 부품·소재까지 수출 규제 대상이 되면서 피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보낸 공문에서도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소재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고, 추가로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한국이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되면 일본 업체의 한국향 수출 품목별 개별 허가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당하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이럴 경우 삼성전자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뿐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다른 완제품에 들어가는 전자부품·소재까지 규제가 확대돼 수입 및 완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게 된다.

삼성전자가 생산하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와 가전 제품에는 일본 무라타, 히타치, 기모토 등이 공급한 부품이 상당수 탑재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