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해찬 “日 수출규제, 초당적 노력 중요…민관정 협력체로 대응”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현장 최고위서 “이제 넘어야 할 강”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19 11:04:31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학계·정부와 긴밀하게 민관정 협력체를 만들어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의 회동을 언급하며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초당적 노력을 한다는 것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가 배제되면 새로운 규제 대상이 1100가지 정도가 된다”면서 “정부에서 우리 의존도가 높고 중요한 부품·소재들에 대한 목록을 지금 작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차피 그동안 일본에 의존을 해왔기 때문에 이제 넘어야 할 강이라 생각한다”면서 “차제에 부품·소재를 개발도 하고, 수입도 다변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부품·소재 관련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연구개발(R&D) 세제 혜택을 위해 당정간 긴밀히 협의해 반영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