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이노베이션, 미얀마 2위 석유유통그룹 지분 35% 인수
  • 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19 14:42:49
  • (왼쪽부터)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아웅 슈에 BOC 회장, 윈 스웨 BOC 사장이 18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 롯데호텔에서 열린 ‘SK-BOC 협력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석유 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와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미얀마 2위 석유 유통 그룹인 ‘BOC’의 지분 3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1500억원으로 SK에너지와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각각 BOC 지분 17.5%를 보유하는 구조다.

BOC는 석유 유통업을 영위하는 사업 지주회사로, 석유 수입과 미얀마 남부 유통을 담당하는 ‘PT 파워’와 석유 제품 수입 터미널을 건설하고 운영하는 ‘PSW’를 100% 자회사로 두고 있다. BOC의 미얀마 석유 시장 점유율은 17%다.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은 이번 투자에 대해 “안정적인 수출·트레이딩 시장을 확보하고 해외 리테일 시장에 진출해 성장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라고 말했다.

SK에너지와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최근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석유 시장에 주목하고 다양한 투자 기회를 모색해왔다.

SK에너지는 지난해 베트남 ‘PV 오일’의 지분 5.23%를 확보한 데 이어 이번 미얀마 투자도 진행하면서, 동남아 석유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SK에너지 측은 “국내 정유사가 해외 석유 유통 기업에 투자한 것은 처음으로, 이러한 투자를 통해 석유 제품 공급 마진과 사업 성장에 따른 투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얀마는 2011년 민간 정부로 정권이 이양되고, 2016년 미국의 경제 제재가 끝나면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인도양을 면하고 거대 시장인 중국과 인도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는데다, 저임금의 풍부한 노동력과 풍부한 자원을 보유해 발전 잠재력이 높다는 평가다.

미얀마는 또한 2012년 수입 자유화 조치의 효과로 자동차 수가 급증하고 산업 성장에 따른 산업용 디젤 수요가 증가하는 등 2025년까지 석유 제품 수요가 연 평균 10%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SK가 가진 세계 최고 수준의 석유 사업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파트너사의 경영 성과를 극대화하는 성공 스토리를 만들겠다”며 “이를 발판 삼아 동남아 시장에서 SK의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