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10대 수출대국 중 감소세 '1위'…美·中 빼고 모두 수출↓
  •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21 15:06:52
  • 부산항에 쌓인 컨테이너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우리나라가 올해 들어 4월까지 10대 수출대국 중 가장 큰 수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1~4월까지 전 세계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중국과 미국을 제외한 8개국에서 수출이 감소했다. 이 기간 10대 수출국 중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상품 수출액이 증가한 국가는 중국과 미국 등 2개국 뿐이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1∼4월 수출액은 7445억1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늘었다. 2위 미국의 수출액은 5436억2700만달러로 같은 기간 0.5% 증가했다. 다만 5월까지 수출액을 보면 미국의 수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감소세로 돌아섰다.

나머지 8개국은 모두 감소했다. 그중 감소세가 가장 가파른 곳은 세계 7위 수출국인 한국이다. 한국은 1∼4월 수출액이 1814억85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6.9% 줄었다. 세계 3위 수출국인 독일은 6.4%로 한국 다음으로 많이 감소했다.

일본은 2338억3300만달러로 5.6% 줄어 10대 수출국 중 3번째로 감소세가 가팔랐다. 네덜란드는 수출액이 2363억7100만 달러로 2.1% 줄었지만, 큰 폭으로 감소한 일본을 제치고 수출국 4위로 올라섰다. 한국에 이어 세계 8위 수출국인 이탈리아(-5.2%), 9위인 홍콩(-3.9%), 10위인 영국(-2.4%)도 모두 감소세가 가팔랐다.

수출액 데이터가 4월까지 집계된 유럽 국가들을 제외하고 아시아 국가들의 1∼5월 상품수출액을 보면, 우리나라(-7.4%)와 일본(-6.3%), 홍콩(-4.3%) 모두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수출 감소세가 가팔랐다. 이는 동아시아 국가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전자업종 신규주문 감소로 수출이 상당한 타격을 받은 가운데 일본과 한국 간 무역 긴장 고조로 수출 환경의 하방 위험이 더해지고 있어서라는 분석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