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디스플레이, 10.5세대 OLED에 3조원 추가 투입
  • 총 4만5000장 규모의 생산능력 확보
    초대형 및 신시장에서 경쟁력을 제고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23 09:11:08
  •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디스플레이가 23일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OLED 중심으로 TV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고 OLED 대세화를 이끈다는 구상이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에 대해 “시장에서 OLED의 프리미엄 가치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회가 커짐에 따라 대형 OLED 생산 인프라를 보다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 10.5세대 생산라인에서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OLED를 중심으로 2022년 상반기에 초기 투자한 월 3만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월 1만5000장의 확장 투자분은 2023년 상반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 및 일부 설비를 위해 1조8400억원의 투자를 시작하고,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8000억원의 선행투자를 결정, OLED 하판을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에는 기존 3만장분의 OLED 증착 중심의 잔여투자와 추가로 월 1만5000장 생산이 가능한 설비확보에 총 3조원을 투자한다.

이처럼 10.5세대 OLED 생산기반이 확보되면 LG디스플레이는 초대형 TV시장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기존 운영 중인 OLED 공장들과 10.5세대 공장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고 손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인치대와 제품을 생산해 생산효율성과 시장대응력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MMG 공법을 적용해 면취율을 높이고 물동을 늘림으로써 원가 혁신을 통한 수익성이 강화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한편 대형 OLED 생산 인프라가 확장됨에 따라 OLED 대세화도 보다 가속화 될 전망이다.

현재 OLED TV를 판매하는 글로벌 TV업체는 총 15개사로 매년 OLED 진영에 합류하고 있는 수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 콩카, 창홍, 하이센스, 일본의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유럽의 필립스, 그룬딕, 뢰베, 메츠, 베스텔, 뱅앤올룹슨 등 유수의 업체가 OLED TV를 생산하고 있다.

글로벌 TV 업체의 가세로 지난 2013년 20만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은 2018년 290만대를 돌파했으며, 2019년은 38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2021년 770만대에서 2022년 1000만대까지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OLED TV 패널을 생산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의 생산 능력이 확대되면 전세계 TV시장에서 OLED TV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IHS는 글로벌 TV 시장에서 OLED TV 매출 비중을 지난해 5.7%에서 2023년 10.4%까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LG디스플레이는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및 신시장, 신규 어플리케이션으로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