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韓, 경제추락은 文 ‘사회주의’ 때문…호랑이가 개집으로”
  • 美블룸버그 기사 인용해 비난…“통렬한 지적 나왔다”
    “철없는 친일프레임 집착하는 ‘어린애 정치’ 멈춰야”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23 10:21:37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한국경제의 추락 원인은 ‘문재인정권’의 사회주의 실험이라는 (미국) 블룸버그 통신의 통렬한 지적이 나왔다”며 “아시아의 호랑이가 이제 개집신세가 됐다는 외신이었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소득주도성장과 반(反)기업 포퓰리즘과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우리경제가 끝도 모르는 추락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는) 일본의 통상보복조치에 대해서도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철없는 친일프레임에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는 그만 멈추고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예비비를 활용해 재정지원을 할 수 있는데도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밀었다”며 “(정부여당은) 야당을 욕하기에만 바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목적예비비) 3000억이면 충분하다”며 “국란을 극복하기 위한 추경안을 만들어 와야 한다. 땜질 추경, 생색내기용 추경으로는 되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