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150억 탈세 혐의' LG 총수 일가에 58억원대 벌금 구형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7-23 18:55:18
  • LG본사 (사진=연합)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150억원이 넘는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혐의로 기소된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 LG 총수 일가에게 검찰이 총 58억원대 벌금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LG 총수일가 14명의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구 회장에게는 벌금 23억원을, 다른 일가족에게는 500만원~12억원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총수 일가의 양도세 포탈을 실행한 혐의로 기소된 LG그룹 재무관리팀 임원 김모씨에게는 징역 5년과 벌금 200억원을, 다른 임원 하모씨에게는 징역 5년과 벌금 130억원을 각각 구형했다.

국세청은 LG 총수 일가가 소유하고 있던 LG 계열사 주식을 사고 파는 과정에서 156억원대의 위장 거래 의심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당초 조세범처벌법상 양벌규정을 적용해 LG그룹 대주주인 구씨 일가 등 14명을 약식 기소했지만 법원은 별도의 법리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 사건을 직권으로 정식 재판에 회부해 진행하기로 했다.

LG측 변호인은 이날 재판에서 "두 분 임원들이 그룹의 경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 일가의 양도소득세 10%를 절감해 주려고 직업을 걸고 범죄를 저지르겠느냐"며 "국세청은 문제가 된 형태의 주식거래를 과거부터 알고 있으면서 한 번도 과세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오는 9월 6일 선고공판을 열기로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