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국정과제 위원장들과 오찬…“우리사회 바꾸고 있어 감사”
  • “입법 무산되기도 하고 부처와 논의과정서 의견차이로 답답함도 있었을 것”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14 17:30:48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정과제위원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국정과제 위원장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우리사회를 차근차근 바꾸고 있는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때론 법안을 만들어도 입법이 무산되기도 하고, 부처와의 논의과정에서 의견차이로 인한 답답함이 있었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격려했다고 전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정해구 정책기획위원회,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박진도 농어업농촌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용친화 정책의 집행과 이행의 필요성, 대규모 일자리 정책이 아닌 소규모 창의적 일자리정책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삶의 질 제고 등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 중요하다”며 “아이 키우는 비용을 줄이고,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늘릴 수 있는 획기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한 지역에서 전 생애 주기가 이뤄지는 것이 균형발전”이라며 “지역주도의 혁신성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며 “또한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 지역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하다”고 자치경찰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반도체에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들 1, 2’라는 책을 문 대통령에게 선물하며 “일본 반도체 초기 기업들을 조사한 책인데, 개인 각자의 강력한 행위들이 쌓여 산업을 성공적으로 일궈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장 위원장은 이어 “&D는 기본적으로 불확실성을 기반으로 한다”며 “그 불확실성을 버티고 믿어줄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인재양성을 강조하며 급격한 인구감소로 인한 교사양성체제의 전면적인 개편, 현장중심의 교육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박진도 농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농정의 틀을 바꾸기 위해서는 획기적 전환이 필요하다”며 “농업계 내외부와 적극적 소통으로 국민공감대를 형성하며 혁신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발언 후 “농촌문제를 풀기위해서는 지자체와의 협업이 필요하고, 저출산 문제를 풀기위해서는 교육지원, 주거 등 교차하는 부분들이 많다”며 위원회들 간에 협업을 당부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촌딱
    • 촌딱
    • (17권) 천제황
    • 강호상인
    • 강호상인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