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가나서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 서비스 시작
  • 감염병 지역 방문 시, 위험 알림 등 기능 제공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18 11:45:14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맨 왼쪽)과 가나 보건청 관계자들이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아크라에서 열린 행사에서 GEPP 앱 출시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AD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T의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이 서아프리카 주요 허브 국가인 가나에서 해외 최초 서비스를 시작한다.

KT는 가나 보건청과 함께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수도 아크라의 아크라시티 호텔에서 ‘GEPP 가나’ 출시행사를 열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대한민국 기업이 공식적으로 가나 정부와 협력한 최초의 사례다.

KT와 지난해 11월 GEPP 시스템 구축 협약식을 체결한 가나 보건청은 이번 사업을 통해 더욱 체계적으로 가나의 감염병 감시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보이는 GEPP 가나는 가나 국민들이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누구나 감염병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GEPP 가나는 △GEPP Public △GEPP Clinic △GEPP Gov 등의 기능이 있다.

GEPP Public은 특정 감염병이 가나 국내 또는 해외 특정 국가에 유행하게 되면, 가나 보건청은 해당 지역을 감염병 위험 지역으로 등록을 하고 앱 가입자가 해당 위험지역을 방문하면 감염병 위험에 대한 알림을 받을 수 있는 기능이다.

GEPP Clinic은 감염병 발생 시 실시간으로 보건소에 증상을 보고할 수 있고 앱을 통해 근처 병원 정보 및 위치를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이다. GEPP Gov는 GEPP Public과 GEPP Clinic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부에서 감염병에 대한 감시와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KT는 앞으로 가나 입국 시 공항에서 작성하던 건강설문지(Health Declaration)를 앱을 통해 작성하고 디지털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연말까지 추가할 계획이다.

GEPP 가나의 다양한 기능을 통해 가나 보건당국은 최근 아프리카에 발병 중인 에볼라를 비롯해 콜레라, 말라리아 등 다양한 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가나 국회 보건복지위원 오코 버이 버나드(Hon. Okoe Boye Bernard), 보건부 국장 이베너저 오다메(Dr. Ebenezer Odame), 가나보건청장 안소니 나시아 아사레(Anthony Nsiah-Asare) 등 가나 보건계 인사들과 정보부, 행정안전부, 통신부 등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한 세계보건기구(WHO) 현지사무소를 비롯한 미국질병관리본부(CDC), 세계은행그룹(World Bank Group) 등 국제기구 관계자와 주 가나 한국대사관 김성수 대사 등 100여명이 참석해 GEPP 가나의 출범을 축하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비정무림
    • 비정무림
    • (12권) 황재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