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학규 “바른미래 중심 빅텐트 준비…‘제3의 길’ 위한 새판짜기”
  • “안철수·유승민과 화합하면 총선승리…한국당과 통합안돼”
    “문 대통령, 거국 내각 구성해 나라의 위기 극복해 주길”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20 11:14:36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진로와 내년 총선 승리 전략 등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판짜기에 들어갈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다.

손 대표는 “승자독식 양당체제를 바꿔서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 첫걸음이고, 국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개헌을 추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손 대표는 “독일과 같은 총리중심제가 바람직하겠지만 대통령제에 익숙한 국민정서를 감안해 이원집정부제도 가능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국민이 뽑고 국무총리는 의회가 선출하는 것이다. 대통령은 외교와 국방을, 국무총리가 나머지 국정을 돌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특히 “바른미래당이 블루오션이다.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서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며 “새로운 리더들이 함께 할 것이고, 청년을 비롯한 새로운 정치세력이 모여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아예 버려달라”며 “다른 당에 가서 2번, 1번을 달고 선거에 나갈 거라는 생각은 절대 하지 말라. 떳떳하게 3번을 달고 나가서 당선된다는 믿음과 자신을 가지자”고 호소했다.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좀 엉뚱하게 들리실지 모르겠고, 받아주실 것 같지는 않지만, 거국 내각을 구성해서 나라의 위기를 극복해주실 것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가 꽉 막혀있는데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어떻게 이행하실 것이냐”며 “국무총리를 경질할 때가 되면 야당과 협의해서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을 임명하는 절차를 실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또 “거국 내각과 함께 장관 인사 등 주요 국사를 위해서는 야당을 포함한 국가 원로로 구성된 가칭 ‘국가통합위원회’를 만들어서 국론을 수렴하고 통합하는 방안도 고려해 달라”고 요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수무정
    • 독수무정
    • (12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