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TV, 'QLED' 무기로 2Q 글로벌 1위…LG OLED와 2배 격차
  •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21 15:31:14
  • 사진=삼성전자 제공
    AD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0%를 넘기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QLED TV 판매가 큰 폭으로 늘어나며 OLED TV를 밀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21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전세계 TV 시장에서 31.5%(금액 기준)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는 전분기(29.4%)에 비해 2.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 전체로는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특히 2위인 LG전자 점유율(16.5%)과 2배 가까운 격차를 냈다. 일본 소니(8.8%)와 중국 TCL(6.3%) 및 하이센스(6.2%) 등 해외업체도 큰 격차로 따돌렸다는 평가다.

수량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2분기 19.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같은 기준으로 봤을 때 LG전자(12.4%)와 TCL(9.4%), 하이센스(7.3%), 샤오미(5.5%) 등과 큰 차이가 나는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75인치 이상 대형, 2500달러 이상 고가 TV 시장에서 각각 53.9%와 53.8%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했다.

같은 기준으로 2위 소니의 점유율은 각각 19.0%와 24.5%에 그쳤다. LG전자는 각각 16.2%와 17.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다.

올 2분기 전세계 QLED TV 판매 대수는 삼성전자(109만대)를 포함해 총 120만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5만대)의 2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다.

반면 OLED TV는 2분기 판매 대수가 전분기와 같은 61만대에 그쳤다. 업체별로 보면 LG전자가 34만대로 가장 많았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비정무림
    • 비정무림
    • (12권) 황재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