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상현 집 "법적 대응" 예고…시공사 "연예인 갑질" 입장차 극명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23 17:25:08
  • AD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배우 윤상현 주택 시공 피해가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윤상현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윤상현의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다.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다. 배우의 일상을 방송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 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한다.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앞에 제안이나 합의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 하겠다"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윤상현 집을 공사한 시공사는"윤상현씨에게 협의해 합리적인 보수를 해 드리고자 했지만 거절당했으며, '동상이몽'이라는 방송을 통해 하자를 과장하고 A사를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취지의 프로그램이 제작되어 방송됐다"면서 "힘 없는 업체에 방송권력을 가진 연예인이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갑질"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집이 누수 등의 문제로 철거 위기에 놓였다는 내용이 방영됐다. 이날 공개된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집은 장맛비 누수로 일상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인 상태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정만리 2부
    • 검정만리 2부
    • (13권) 천제황
    • 도참총록
    • 도참총록
    • (12권) 천제황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