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대그룹 상장사 현금보유액 242조원…삼성 119조·현대차 45조
  • 재벌닷컴, 상위 10대그룹 계열사 95곳 현금 보유액 조사
    삼성전자 1위…현대차·SK·현대모비스·포스코 등 뒤이어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25 13:33:48
  • 서울 도심의 빌딩숲.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올해 상반기 10대그룹 상장사의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절반 수준으로 줄었지만, 현금 보유액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그룹 계열 상장사 95곳의 반기보고서를 토대로 6월말 현재 연결기준 현금 보유액을 조사한 결과 총 242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월말의 223조7400억원보다 18조천600억원(8.3%) 늘어난 수준이다.

연결기준 현금 보유액은 지배회사와 종속회사가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 현금화가 용이한 단기금융상품, 금융기관 예치금 등을 합친 금액이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현금 보유액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19조96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0.5% 줄었지만, 나머지 단기금융상품 등은 122조2500억원으로 18.5% 늘었다.

이들 상장사의 올해 현금보유액 증가는 이익을 많이 냈기 때문이 아니라 투자를 줄이고 단기금융상품 등 보유액을 늘린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10대 그룹 상장사의 상반기 영업이익(연결 기준)은 지난해 72조6600억원에서 올해 40조3500억원으로 44.5%나 감소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 상장사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16조86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53.0% 감소했지만 6월말 현재 현금 보유액은 119조1000억원으로 1년 전 대비 13.2%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은 영업이익이 5조78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8.6% 늘면서 현금 보유액도 45조5600억원으로 6.6% 증가했다. SK그룹은 영업이익(6조6300억원)이 60.3% 급감했지만 현금 보유액(25조1900억원)은 14.5% 늘었다.

농협그룹은 영업이익(4100억원)이 10.2% 증가한 가운데 현금 보유액(1조700억원)은 40.6%나 불어났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영업이익(6100억원)이 5.5% 늘고 현금 보유액(7조6400억원)은 15.3% 증가했다.

LG그룹은 영업이익이 3조4500억원으로 32.7% 줄고 현금 보유액도 13조7500억원으로 3.7% 감소했다. 롯데그룹은 영업이익(1조3800억원)이 34.9% 감소하고 현금 보유액(8조9500억원)도 17.2% 줄었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12조8300억원)은 57.9% 급감했지만 현금 보유액(99조3000억원)은 15.9% 증가했다.

현금 보유액 1위는 삼성전자이며 현대차(17조9천800억원), SK(11조9800억원), 현대모비스(10조9500억원), 포스코(7조9000억원), 기아차(6조4500억원), SK이노베이션(5조44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정만리 2부
    • 검정만리 2부
    • (13권) 천제황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